<데드풀>, 성인용 '잔혹극'인 줄 알았더니..중2병 '잔잔극'

화끈섹끈한 마블 히어로 영화가 나왔다기에 기대했던 '데드풀'.
역시나 19금 폭력과 농담이 거의 모든 장면에 널려있지만
잔혹하지도 않고 웃기지도 않고 무엇보다 잔잔하더라.
(시체로 'FRANCIS' 글자를 널어 놓는 장면 하나 웃겼음)

영화를 보는 내내 '중2병'이라는 단어가 계속 맴돌았는데
"우리도 이런 거 만든다" "기존 히어로랑은 다르지?'(실제 주인공이 이런 대사를 침)
중2병에 걸린 마블의 주입식 징징댐을 2시간 내내 당한 기분.

R등급 액션, 대사는 이 영화의 최대 무기인 셈인데 장식 역할밖에 못한다.
새로운 캐릭터나 히어로물을 만들어내는 데 기여하는 바가 전혀 없다. 
기존 히어로물과의 '차별성'을 내내 강조하는 역할까지만 한다. 
계속 "재미있지?" 강요해대는데 그에 대한 답은 "재미 없다"다.

'데드풀'은 한마디로 번지수를 잘못 찾았다.
수퍼히어로 영화가 왜 7~8년 전부터 엄청난 인기를 끄는지에 대해 별 생각을 안 해 본 듯.
히어로물의 이정표가 된 작품을 세 가지정도만 꼽자면
'스파이더맨' '다크나이트' '캡틴아메리카 : 윈터솔저'

하기 싫은 일, 해야만 하는 일 사이의 딜레마. 그리고 청춘의 사랑.
선과 악이 모호한 지옥같은 세상에서 살 길은 무엇인가.
냉전 시대에 대한 성찰... 이런 것들을 녹여내 장르 자체를 새로 탄생시켰다.
영화가 새롭다,고 할 때의 긴장감은 이렇게 나온다.

애들이나 보는 허황된 만화들이 남녀노소 다 즐기는 작품이 될 수 있었던 이유는?
히어로물의 한계를 명확히 인정하고 그 안에서 새로운 것을 찾아냈기 때문이다.
데드풀은 히어로물에서 그간 볼 수 없었던 표현수위 말고는 보여줄 게 없는 영화.
피 튀기고 섹드립친다고 새로워지는 게 아니다.. 데드풀 웨이드 윌슨은 
스파이더맨의 피터파커, 배트맨의 브루스 웨인보다 전혀 발칙하지 않고
오히려 더 안전하고 무난한 길을 찾는 것처럼 보인다.

'여자애 같은(데드풀이 한 표현)' 본명(프랜시스) 말고 
자꾸 에이잭스라는 이름으로 부르길 강요하다 줘 터져 죽는 악당처럼
'데드풀'은 히어로물의 재미가 어디서 나오는지 모르고 엉뚱한 데서 숭늉을 찾다 망한 것만 같다.

by 쿨쿨쿨 | 2016/03/21 01:03 | 트랙백 | 덧글(6)

아웅산 수치, 버마 국민의 승리를 축하합니다

지난 9월 8박9일 일정으로 갔던 미얀마 여행.

레 호수에서 1박을 하고 마지막 여정지인 양곤으로 날아가기 위해 혜호(heho) 공항에 도착했다.

공항 앞에는 수많은 사람들이 몰려있었는데 쿵짝쿵짝 북과 징을 쳐댔다. 잔치라도 열렸나..



"아웅산 수치 여사가 곧 도착하는 모양입니다." 현지인 가이드 주주씨가 얘기했다. 인레 지역 선거운동을 위해 곧 혜호 공항에 도착하는데 환영인파들이 나와 있다는 것.



보딩을 하고 공항 안으로 들어가니 또다른 인파들이 꽃을 들고 여사를 맞을 채비를 하고 있었다. 평소 아웅산 수치 여사에 대한 관심은 남들이 알고 있는 정도밖에 없었지만 혹시 마주치게 될까 가슴이 뛰었다. 노벨평화상을 탄 인물 아닌가. 수치 여사의 비행기가 도착하기 전 우리는 양곤행 비행기에 탑승해야 했고 미얀마 민주화의 대모를 마주칠 기회는 다음 번으로.. 아쉽도다..



미얀마 국민들의 아웅산 수치여사에 대한 애정은 여행 중간중간에도 여러번 느낄 수 있었다. 여행 가이드북에서는 민감한 정치 이야기를 절대 하지 말라고 했으나 바간이나 인레 같은 시골에서는 대다수 국민들이 그를 얼마나 지지하는지 알아차리긴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위는 미얀마, 아니 세계 최고 맥줏집이라 평가하는 바간 맛집거리의 '노벨'. 동서양의 모든 음식을 취급하는데 스파게티를 시키든 똠양꿍을 시키든 기본 이상의 맛을 냈다. 단품에 안주는 단돈 2000~3000원!. 무엇보다 매우 품질 좋은 미얀마 생맥주를 잔당 700원에 마실 수 있다. '노벨'을 그대로 뽑아다 우리 동네로 옮겨 오고 싶었을 정도.



'노벨' 안에 걸려 있던 미얀마 수치 여사의 초상화. 쿠바에 가면 곳곳에 체 게바라 그림이 걸려있다던데 이런 느낌일까. 왜 가게 이름이 '노벨'이냐면 수치 여사가 과거 노벨상 수상 후 가택연금에서 해제되고, 바간으로 유세를 왔다. 이집 주인이 감동받아 직접 여사에게 허락을 맡고 '노벨'이라고 술집 이름을 지었다는 것. 양곤에서는 가택연금당했던 실제 수치 여사의 집을 한번 지나치기만 했다.


가이드 주주씨에게 소상한 현지 여론을 들을 수 있었다. 이제 아웅산 수치여사의 연세가 워낙 고령인 탓에 연말 선거가 중요하다고 했다. 미얀마에서 대학을 졸업하면 한국돈으로 월 30만원 가량의 급여를 받는데 도시 1인 가구 한달 생활비가 50만원 정도. 그중 월세가 상당 부분(정확한 액수는 기억이 안남)을 차지해 미래를 준비할 수 없이 살아야 한다는 얘기다. 즉 수십년동안 이어진 군사정권(은 아닌 대통령제지만 군부가 미는 대통령이 통치한다는 측면에서 사실상 군사정권)을 끝장을 내야 애 키우고 먹고살 수 있다는 이야기다. 



여행에서 돌아온 뒤 미얀마의 근대사와 아웅산 수치 여사에 대해 다시 공부했다. 뤽베송 감독과 양자경 누님이 2011년에 만든 영화 '더 레이디'도 구해서 봤다. 미얀마 대통령 선거는 직선제가 아닌 국회의원들이 뽑는 과거 한국으로 치면 '체육관 선거' 시스템인데, 영화 '더 레이디'에도 나오듯이 수치여사는 대통령이 될 수 없다. 배우자가 외국인인 사람은 출마를 못 하도록 법을 뜯어고쳤기 때문. 그저 놀러 갔던 수백만 킬로미터 떨어진 낯선 나라의 일이 남의 일처럼 느껴지지 않았다. 귀국한 지 며칠 안 돼 홍대 럭키스트라이크 바에 술을 마시는데 손님들이 각국 화폐에 소망을 적어 벽에 붙이고 있었다. 200짯(미얀마 화폐)에 나도 한 줄 적어 천장에 붙여 달라고 했다. 직원 왈 미얀마 짯은 아마 그 가게에 처음일 거라고 ㅎ


그리고 오늘 11월 9일, 어제 치러진 미얀마 총선 결과가 나왔다. 어제 오늘 외신을 계속 보게 됐다. 혜호 공항에서 마주칠 뻔한 아웅산 수치 여사가 이끄는 민주주의민족동맹(NLD)가 거의 압승을 한 모양이다. 여당이 패배를 인정했다고 하는데 과거처럼 결과를 납득하지 않고 판 뒤집지는
않는 모양새다. 물론 개헌 등 앞으로 난관이 많지만 중요한 발걸음을 디딘 것임은 분명하다. 미얀마, 아니 버마 국민들 축하합니다. 미얀마 민주 진영은 미얀마 군인들이 지은 이름이고 옛 이름 버마를 쓴답니다. 아래는 현지 유권자들의 투표 인증샷.



 

by 쿨쿨쿨 | 2015/11/09 20:12 | 트랙백

윤하 '오디션'(live)




"엄마에겐
꼭 비밀 지켜줘
이번이 정말
마지막이야...

Time 2 Rock!"

by 쿨쿨쿨 | 2008/09/14 22:43 | 트랙백

이토록 상큼하고 담백한 : 윤하 2집 'Someday'

상큼함과 담백함을 동시에 가질 수 있을까.
비유하자면 야채에 겨자 드레싱과 닭고기가 조화된 케이준 샐러드 맛?
이어지는 내용

by 쿨쿨쿨 | 2008/09/08 01:20 | 트랙백 | 덧글(1)

윤하 '연애조건'(live)



2007년 뮤직뱅크

by 쿨쿨쿨 | 2008/09/07 19:28 | 트랙백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