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데드풀

<데드풀>, 성인용 '잔혹극'인 줄 알았더니..중2병 '잔잔극'

화끈섹끈한 마블 히어로 영화가 나왔다기에 기대했던 '데드풀'.
역시나 19금 폭력과 농담이 거의 모든 장면에 널려있지만
잔혹하지도 않고 웃기지도 않고 무엇보다 잔잔하더라.
(시체로 'FRANCIS' 글자를 널어 놓는 장면 하나 웃겼음)

영화를 보는 내내 '중2병'이라는 단어가 계속 맴돌았는데
"우리도 이런 거 만든다" "기존 히어로랑은 다르지?'(실제 주인공이 이런 대사를 침)
중2병에 걸린 마블의 주입식 징징댐을 2시간 내내 당한 기분.

R등급 액션, 대사는 이 영화의 최대 무기인 셈인데 장식 역할밖에 못한다.
새로운 캐릭터나 히어로물을 만들어내는 데 기여하는 바가 전혀 없다. 
기존 히어로물과의 '차별성'을 내내 강조하는 역할까지만 한다. 
계속 "재미있지?" 강요해대는데 그에 대한 답은 "재미 없다"다.

'데드풀'은 한마디로 번지수를 잘못 찾았다.
수퍼히어로 영화가 왜 7~8년 전부터 엄청난 인기를 끄는지에 대해 별 생각을 안 해 본 듯.
히어로물의 이정표가 된 작품을 세 가지정도만 꼽자면
'스파이더맨' '다크나이트' '캡틴아메리카 : 윈터솔저'

하기 싫은 일, 해야만 하는 일 사이의 딜레마. 그리고 청춘의 사랑.
선과 악이 모호한 지옥같은 세상에서 살 길은 무엇인가.
냉전 시대에 대한 성찰... 이런 것들을 녹여내 장르 자체를 새로 탄생시켰다.
영화가 새롭다,고 할 때의 긴장감은 이렇게 나온다.

애들이나 보는 허황된 만화들이 남녀노소 다 즐기는 작품이 될 수 있었던 이유는?
히어로물의 한계를 명확히 인정하고 그 안에서 새로운 것을 찾아냈기 때문이다.
데드풀은 히어로물에서 그간 볼 수 없었던 표현수위 말고는 보여줄 게 없는 영화.
피 튀기고 섹드립친다고 새로워지는 게 아니다.. 데드풀 웨이드 윌슨은 
스파이더맨의 피터파커, 배트맨의 브루스 웨인보다 전혀 발칙하지 않고
오히려 더 안전하고 무난한 길을 찾는 것처럼 보인다.

'여자애 같은(데드풀이 한 표현)' 본명(프랜시스) 말고 
자꾸 에이잭스라는 이름으로 부르길 강요하다 줘 터져 죽는 악당처럼
'데드풀'은 히어로물의 재미가 어디서 나오는지 모르고 엉뚱한 데서 숭늉을 찾다 망한 것만 같다.

by 쿨쿨쿨 | 2016/03/21 01:03 | 트랙백 | 덧글(6)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